태풍 ‘네파탁’ 도쿄・도호쿠 오늘 밤부터 내일 영향권…조정・양궁 등 일정 조정

도쿄올림픽이 열리는 일본 수도권과 도호쿠 지역이 27일부터 8호 태풍 ‘네파탁’의 영향권에 들어가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올림픽 야외 경기 진행에 차질이 예상된다.

NHK는 “8호 태풍이 이날 수도권 등 간토 동쪽 해상으로 부상한 뒤 28일 새벽(미야기, 후쿠시마 등) 도호쿠 지방에 상륙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태풍의 영향으로 수도권과 도호쿠를 중심으로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예상된다”고 전했다.

간토와 도호쿠 지역이 광범위하게 강풍 영역으로 들어갔으며, 지바현 초시시에서는 이날 오전 6시15분 경에 23.3미터의 순간 최대 풍속을 관측했다.

태풍은 간토 동쪽 해상을 북상해, 27일 밤부터 28일 새벽가지 도호쿠에 접근한 후 상륙할 전망이다.

태풍의 영향으로 일부 경기는 일정이 조정됐다. 이날 조정 경기는 연기됐고, 양궁은 시간을 늦춰 진행하는 등 태풍의 영향을 받는 경기의 일정을 조정 중이다. 지바현에서 열리는 서핑은 파도를 고려해 28일로 예정됐던 결승전을 하루 앞당겨 이날 치렀다.

또한 이날 밤 미야기현에서 열리는 여자 축구는 예정대로 개최할 예정이지만, 태풍의 영향이 미칠 경우 신속히 대응하도록 준비한다고 대회 조직위원회는 발표했다.

<2021/7/27 14:06>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