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으로 칠레 태권도 선수 기권, 첫 사례…올림픽 관계 총 75명 감염

도쿄올림픽 참가 선수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잇따르고 있다.

칠레 올림픽조직원회는 21일 태권도 경기에 참가하기 위해 일본에 입국한 선수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경기를 기권한다고 발표했다.

도쿄올림픽에서 선수가 코로나19 감염으로 기권한 것은 처음이다.

이 선수는 25일 진행되는 태권도 57kg급 경기에 참가할 예정이었지만, 10일 동안 격리해야 하는 상황이라 기권하게 된 것이다.

도쿄도 주오쿠 하루미에 있는 도쿄올림픽 선수촌.

또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이날 도쿄 주오쿠 하루미에 있는 선수촌에 투숙 중인 체코 비치 발리볼 대표팀 코치가 1명 추가로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체코 비치 발리볼 대표팀에서는 이미 남자 선수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상태였다. 조직위는 2명의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는 12명으로 현재 선수촌 각자의 방에서 추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 밖에 일본에 거주하는 대회 위탁업자 6명의 코로나19 감염도 확인됐다.

조직위가 7월 1일 이후 집계・발표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현재 총 75명으로 늘었다.

<2021/7/21 16:36>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