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향해 “추한 얼굴”… FC 바르셀로나, 뎀벨레・그리즈만 인종차별에 공식 사과

프랑스 축구 국가대표 선수가 일본인에 대해 차별적인 발언을 한 것이 논란이 되고 있다.

문제가 된 영상은 2019년에 스페인 명문 축구클럽 바르셀로나의 선수로 일본에 방문한 우스만 뎀벨레가 촬영한 것으로 동료 앙투안 그리즈만이 등장한다.

그리즈만은 숙소 실내에서 티브이 게임을 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스텝에게 부탁했다.

뎀벨레는 작업을 하는 스텝을 향해 “추한 얼굴 뿐이네”, “어떤 후진국의 말이야?”, “너네 나라는 기술적으로 발전해 있어?”라는 등의 발언을 하고, 이 말을 들은 그리즈만은 웃으면서 고개를 끄덕이는 장면이 영상에 담겼다.

이 영상은 최근 SNS를 통해 확산되면서, 일본인 더나아가 아시아인에 대한 차별이라는 비판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비판이 일자 5일 두 선수는 SNS에 해명 글을 올렸다. 덴벨은 “분명히 일본에서 촬영했지만, 어느 나라에서도 있을 수 있는 내용이다. 나는 어디에 있든지 친구와 이야기 할 때는 그렇게 말한다. 특정 공동체를 가리킨 것은 아니다”라며 인종 차별이 아니라고 해명하면서도 “영상을 보고 상처받은 사람이 있다는 갓을 이해하고 있다. 깊이 사죄한다”고 말했다.

그리즈만도 “나는 모든 차별에 반대하는 자세를 취해 왔는데, 최근 몇일 내가 그런 남자가 아니라며 세간을 속이려 하는 사람이 있는 것 같다. 비난에는 단호히 반론한다. 일본의 친구에게 상처줬다면 죄송하다”라는 글을 올렸다.

스페인 축구클럽 바르셀로나 스폰서 계약을 맺은 일본 온라인 쇼핑몰 라쿠텐 미키다니 히로시 대표.

두 선수는 사죄를 하면서도 인종 차별의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지만, 일본의 스폰서 기업은 강력한 대응을 하고 있다.

바로셀로나 팀의 스폰서인 라쿠텐 미키다니 히로시 대표는 “스폰서 혹은 투어의 주최자로서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라쿠텐은 바로셀로나의 철학에 동의해 클럽의 스폰서가 된만큼 이러한 발언은 어떤 상황에서도 용납할 수 없다. 클럽에 정식으로 항의하고 설명을 요청해 가겠다”며 항의 의사를 표명했다.

또한 코나미 엔터테이먼트는 자사 홈페이지에 “스포츠의 이념이 그렇듯 어떤 차별도 용납할 수 없다”면서, 그리즈만과의 맺은 앰바사더 계약을 해지한다고 밝혔다. ‘위닝일레븐’ 등의 축구 콘텐츠에 관해서는 클럽 파트너 입장에서 상세한 경위와 대응에 대한 설명을 요구할 방침이다.

작년 BLM(Black Lives Matter・흑인의 생명은 소중하다)운동 확산 후 인종 차별에 반대하는 움직임이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지만, 축구계에서는 이전부터 인종 차별을 없애기 위한 운동을 진행해 왔다.

특히 이번에 문제가 된 영상은 세계적으로 알려진 유명 선수들인 만큼 일본 기업도 엄격한 대응에 나오고 있다.

이 같은 일본측의 강한 대응에 8일(한국시간) FC 바르셀로나는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뎀벨레와 그리즈만이 2019년 프리시즌 투어 중에 숙소 직원들을 존중하지 않았다.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 팬들에게 불쾌를 드린 점에 반성하고 있다”며 사과문을 발표했다.

<2021/7/9 11:46>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