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화이자백신 맞은 60대 여성 사망…후생성 “인과관계 검토 예정”

일본의 후생노동성은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미국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의료종사자 60대 여성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사망이 확인된 것은 처음이다.

후생성 발표에 따르면 여성은 지난달 26일 화이자 백신을 접종 받고 사흘 후인 1일 사망했다. 사인은 지주막하 출혈로 여성은 기저질환이나 알레르기 반응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후생성은 지주막하 출혈에 의한 사망이 현시점에선 백신 접종의 부작용인지 평가할 수 없다며 인과관계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주막하 출혈은 뇌의 지주막 아래 공간에서 발생하는 출혈을 말한다. 

모리오 도모히로 후생성 백신 분과회 부작용 검토 부회장은 “해외 접종 사례에서도 지주막하 출혈과 코로나19 백신이 관련이 있다고 하지는 않는 것 같다”며 “우발적인 사례일지 모르지만, 정보를 수집해 평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일본에선 지난달 17일부터 전국 100 곳의 병원에서 순차적으로 의료종사자를 대상으로 우선 접종을 실시를 시작했다. 2일 현재 총 3만4천722명의 의료 종사자가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받았다. 부작용 사례로는 가벼운 두드러기와 오한 증세 등이 보고됐다. 

<2021/3/3 08:43>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