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쿼드’ 미・일・호・인 첫 정상회담 추진…中 견제 나선 바이든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가 첫 ‘쿼드’(Quad, 미국・일본・호주・인도) 정상회담을 추진 중이라고 일본 현지 언론이 7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처음으로 열리게 되는 쿼드 정상회담은 온라인 화상회의 방식으로 조정 중이다.  

바이든 정권은 중국 견제를 염두해 일본이 제안하고 트럼프 전 정권이 채용한 ‘자유롭고 열린 인도 태평양(FOIP)’과 쿼드를 발전시켜 갈 방침으로, 첫 정상회담을 통해 중국을 견제하는 자세를 선명히 하기 위한 것이라고 아사히신문은 분석했다. 

교도통신은 정상회담이 성사되면 중국의 해양 진출에 대한 대응 논의가 초점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 홍콩과 신장위구르 등 중국의 인권 문제와 코로나19 문제도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인도 태평양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를 만들 속셈”이라며 쿼드를 비판하고 있어, 정상회담이 열리게 되면 더욱 강하게 반발할 가능성이 있다.

쿼드는 2007년 미국・일본・호주・인도가 처음 개최한 ‘4자 안보 대화(quadrilateral security dialogue )’의 약자로 중국 견제를 목적으로 탄생한 비공식 안보회의체다. 9년간 중단됐다가 2019년 9월 미국 뉴욕에서, 작년 10월 일본 도쿄에서 두 차례 쿼드 외교장관 회의가 열렸으며, 정상회담 추진은 처음이다. 

<2021/2/8 10:12>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