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코로나19 ‘긴급사태’ 1개월 연장…내일 결정

일본 정부는 지난달 7일까지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의 발령 기간을 연장할 방침이라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1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현재 11개 지역에 발령된 긴급사태 선언을 수도권과 오사카 등 관서지역은 연장하는 반면, 도치기현은 해제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 2일 감염증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자문위원회’의 조언을 받아 2일 연장 여부를 결정한다. 연장 폭은 ‘1개월’ 혹은 ‘2월 말까지’라고 전해진다.

일본 정부는 감염 상황과 의료 체제 부하 정도를 판단하는 지표로 가장 심각한 ‘4단계(감염 폭발 단계)’에서 ‘3단계(감염 급증 단계)’까지 낮아지는 것을 긴급사태 해제의 판단 기준으로 삼고 있다. 긴급사태 발령 이후 일본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감소 추세로 들어섰지만, 여전히 하루 네자릿 수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의료 체제에 가해지는 압박도 여전히 심한 상황이다. 

오미 시게루 정부 코로나19 분과회 회장은 이날 중의원 내각위원회에 출석해 “지역별로 아직 감염 수준이 높고, 의료 압박도 변함없이 계속되고 있다”고 현재 상황을 평가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7일 도쿄 등 수도권 4개 지역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했고, 13일 오사카 등 관서지역 등 7개 지역으로 확대했다. 도치기현을 해제하면, 긴급사대 연장 지역은 도쿄도, 가나가와현, 지바현, 사이타마현, 아이치현, 기후현, 오사카부, 교토부, 효고현, 후쿠오카현 총 10개 지역이다. 

의료 체제 압박이 심한 오키나와현 등을 추가하는 방안도 검토되는 것으로 전해진다. 

<2021/2/1 16:43>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