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스가 전화회담 “강제동원·위안부 문제 의견 교환…美한일 관계 개선 주문 가능성”

28일 진행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전화 회담에서 한일 관계와 관련해 강제동원・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고 29일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은 미일 정상 전화회담에서 “위안부 문제와 징용공 소송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스가 총리가 핵・미사일 개발을 추진하는 북한에 대응하기 위해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에 의견 일치를 이뤘다는 일본 정부 관계자의 말을 언급하며 이같이 전했다. 

또한 마이니치신문도 이번 전화 회담에서 “한국에 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한미일 3국 협력은 한일 관계가 위안부 판결 등으로 얼어붙어 이를 회복하는 것이 과제”라며 “바이든 대통령이 한일 관계 개선을 주문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는 회담에 동석한 사키아 마나부 관방부장관이 한국과 관련한 논의에 대해 “외교 상의 논의이기 때문에 상세한 내용 설명은 삼가겠다”는 반응을 보였다면서 이같이 추정했다. 

앞서 27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의 전화 통화에서도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을 확인한 바 있다.  

일본 정부는 강제 동원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배상은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모두 해결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특히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2015년 한일 외교장관 합의로 ‘완전하고 불가역적으로 해결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를 근거로 일본 정부는 강제동원과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한국 법원의 배상 판결은 국제법 위반이며 한국 정부가 해결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2021/1/29 11:56>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