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타임지 “도쿄올림픽 중단” 보도…당황한 日“올림픽 준비 예정대로 진행”

일본에서는 22일 도쿄올림픽 개최에 관한 보도가 연달아 나왔다. 발단은 영국 ‘타임’의 보도였다. 타임은 21일 일본 연립여당 간부의 “아무도 먼저 말을 꺼내길 원치 않고 있다. 하지만 개최는 어렵다는 데 의견이 일치해 있다”는 말을 인용하며 “일본 정부는 비공식적으로 (올림픽 개최를) 중단할 수 밖에 없다고 결론냈다”고 보도한 것이다.

일본 정부는 즉시 보도 내용을 부정하고 나섰다. 사카이 마나부 관방부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타임지 보도에 대해 “그런 사실은 없다”라고 일축하며, “올 여름 올림픽 성공을 위해 정부는 하나가 되어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하시모토 세이코 올림픽담당상도 이날 “지금까지와 같이 올림픽을 준비하고 있다. 해외 언론 보도는 전혀 우리의 입장이 아니다”라고 기자단을 향해 말했다. 도쿄도 고이케 유리코 지사는 “(타임즈 보도에 대해) 항의해야 한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국제올림픽 위원회(IOC) 토마스 바흐 회장

올림픽 개최를 위한 움직임은 국제올림픽 위원회(IOC)도 마찬가지다.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IOC 바흐 회장은 21일 비대면으로 열린 IOC 위원들과의 비공식 회의에서 “일본은 총리도 도지사도 조직위원회도 ‘할 수 있다’고 한다. 방침은 바뀌지 않는다”며 개최 의지를 강조했다. 또한 바흐 회장은 22일 영상 메시지를 통해 “일어날 수 있는 모든 시나리오에 대비해 코로나19 대책을 세우고 있다. 안전・안심할 수 있는 대회 개최 논의에 불가능은 없다”며 개최 결의를 드러냈다.

일본 정부와 도쿄도, IOC 모두 타임지 보도를 부정하는 당연해 보인다. 특히 지지율이 급락하고 있는 스가 총리에게 도쿄올림픽 중단은 큰 타격인 탓에 어떻게든 올림픽 개최를 실현해 지지율 반등을 노리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해외 언론 보도 이전에 일본 국내 상황은 계속 악화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일본 의사회

도쿄도의사회 오자키 하루오 회장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도쿄의 의료체계가 위기에 처한 상황을 지적하며 무관중 개최를 주장했다. 일본의사회 나카가와 도시오 회장도 “의료 전체가 붕괴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위기감을 드러내며, 올림픽에 외국 관중을 수용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고 말했다.

올림픽을 진행 계획에는 의사와 간호사 1만명 이상이 경기장과 부대 시설에서 선수와 관중들의 의료에 필요하다고 되어 있다. 하지만 연일 천명 이상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고, 7월24일 이후 입원 환자수가 계속해서 900명 이상인 도쿄에는 외국 선수와 관중을 수용할 수 있는 여유가 없다는 것이다.

도쿄올림픽 홍보

부정 여론도 늘고 있다. 교도통신이 1월 9~10일 실시한 전국 여론조사에는 올림픽 개최를 중단해야 한다는 의견이 35.3%, 재연기가 44.8%로 80% 이상이 올해 여름 올림픽 개최에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확산이 멈추지 않고 있으며, 22일에는 사망자가 역대 최다인 108명에 달하고 있는 상황을 생각하면 당연한 결과다.

스가 총리가 “인류가 코로나19를 이겨냈다는 증거”라는 의미를 부여하며 개최 의욕을 보여온 도쿄올림픽. 현재 일본 정부는 무관중을 포함한 개최를 검토하고 있지만, 현실은 녹록치 않다. 아사히신문은 올림픽위원회 복수의 관계자가 “연기가 결정된 작년 봄과 비슷한 불길한 분위기다”라며 불안감을 드러내고 있다고 전한다. 1월 말에는 IOC 이사회가 예정돼 있고, 2월에는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회의가 열린다. 이때 어떤 논의가 이뤄질지 주목된다.

<2021/1/23 21:09>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