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또다시 방침 바꿔…한・중 비즈니스 관계자 포함 외국인 입국 전면 금지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또다시 외국인 입국에 대한 방침을 전환해 한국과 중국을 포함한 11개국 비즈니스 관계자의 입국을 일시 중단하겠다고 13일 기자회견에서 밝혔다. 입국 중단은 14일부터 긴급사태 선언 해제까지로 한다. 이로써 일본은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사실상 전면 중단하게 됐다. 

일본 정부는 이미 사증(비자)을 발급받은 사람에 대해서는 21일 자정까지 원칙적으로 입국일 인정하기로 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아울러 일본 정부는 해외에서 귀국하는 일본인과 재류 자격이 있는 외국인의 재입국에 대한 대책 강화에 대해서도 발표했다. 14일부터는 입국 후 2주일 동안의 자가격리와 공공 교통기관을 사용하지 않는다는 서약서를 요구한다. 위반할 경우 이름과 국적을 공표하거나 재류 자격을 취소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스가 총리는 1월 7일 코로나19의 폭발적인 확산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하면서도 한국과 중국 등 11개국 비즈니스 관계자들의 입국 허용을 고집했다.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된 지역 별로 중단한다는 방침이었다. 하지만 정부 여당을 포함한 정치권에서 즉시 중단을 요구하는 등 비판이 빗발치자 방침을 전환하게 된 것이다. 

스가 총리는 취임 후 경제 우선 정책을 취해 왔다. 코로나19로 어려워진 관광산업과 음식업을 지원하겠다고 실시한 ‘고 투 트래블’, ‘고 투 잇’ 사업은 감염 폭증으로 이어졌고, 비판이 일자 뒤늦게 정책을 중단했다. 이번 외국인 입국과 관련해서도 같은 상황이 반복되자 일본 국내에서는 스가 총리의  코로나19 대책이 우왕좌왕한다는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2021/1/14 14:21>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