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한국・중국 등 비즈니스 관계자 입국 유지로 방침 전환

경제 중시하는 스가 총리의 강한 의지 반영
여야당, 즉시 입국 중단해야 요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변이 바이러스가 각국에서 확인되자 일본 정부는 한국과 중국 등 11개국의 비즈니스 관계자를 포함한 전 세계를 대상으로 입국을 제한하겠다는 방침을 변경해, 11개국의 입국은 현행대로 허용할 방침이라고 8일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제를 중시하는 스가 요시히데 총리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방침 전환으로, 여야당에서는 즉시 중단할 것을 요구하는 의견이 나온다. 

코로나19 변이종 확산으로 일본 정부는 지난해 12월 28일 전 세계를 대상으로 입국 완화 조처를 중단했다. 다만 한국과 중국, 베트남 등 11개국과 지역의 비즈니스 관계자 및 유학생, 기능실습생 등은 일정 조건 하에 입국을 허용하는 기존 방침을 유지했다. 

도쿄 지요다구 나가타초에 있는 총리관저. 김민화

일본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하자 일본 정부는 긴급사태 선언 발령을 결정하고, 내각관방과 관계 부처는 지난 4일 예외로 입국을 허용해 온 11개국을 포함한 외국인 신규 입국을 전면 중단한다는 방향으로 검토에 들어갔다고 일본의 복수 언론이 보도했다.

보도가 나온 다음 날 스가 총리를 포함해 검토를 진행한 결과 “변이 바이러스의 지역 내 감염이 확인된 국가와 지역 별로 중지”하는 방향으로 전환됐다고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자민당 관계자는 이 신문에 “총리 관저의 간부는 이해를 드러냈지만, 총리가 강경했다”라며 “총리는 입국 지속에 대한 의지가 강하다”라고 말했다. 

반면 자민당 내에서도 외국인의 입국을 전면 중단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사토 마사히사 의원은 “긴급사태 선언으로 국민들에게 행동 제한을 요청하면서, 외국인을 들이면 국민들이 납득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시모무라 히로후미 정조회장은 일본 정부에 전면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야당인 국민민주당 다마키 유이치로 대표도 7일 기자회견에서 “국내에서 아무리 노력해도 해외에서 변이종이 들어오면 전혀 의미가 없다”면서 긴급사태 선언과 함께 외국인 입국 전면 중단과 검역 강화를 요구했다.

<2021/1/8 19:34>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