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하루 6천명 돌파…다시 ‘긴급사태’ 선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일본에서는 다시 긴급사태를 선언한다. 

7일 현지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전날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6천1명이 늘었다. 

하루 신규 확진자가 6천명을 넘은 것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처음이다. 5일 4천914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한 것에 이어 하루 만에 천명 이상이 늘어났으며, 이틀 연속 하루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다. 

사망자는 65명 증가해 3천834명이 됐다. 누적 확진자는 총 26만150명이다. 

연일 수 천명 단위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자 일본 정부는 다시 긴급사태를 선언할 방침이다. 지난해 4~5월에 이어 두번째 긴급사태 발령이다.

긴급사태는 도쿄도, 사이타마현, 가나가와현, 지바현 등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를 대상으로 8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한 달간 발효할 전망이다.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긴급사태를 선언할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감염이 주로 외식을 통해 확산되고 있다고 보고 음식점 등에 대한 영업시간을 현행 오후 9시에서 8시까지로 단축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아울러 시민들에게는 오후 8시 이후 외출 자제를 당부하고, 재택근무를 확대해 출퇴근 이동을 70% 줄이도록 요청한다.

반면, 학교나 보육시설 등은 원칙적으로 휴교・휴원을 하지 않도록 하며, 대학 입시 공통 시험도 예정대로 추진한다. 

전문가 사이에서는 코로나19가 충분히 안정되기까지는 두 달 이상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현시점에서는 긴급사태 기간을 한 달로 예정하고 있지만, 감염 상황에 따라서는 기간 연장과 지역 확대 가능성에 대한 관측도 나온다. 

<2021/1/7 12:13>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