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코로나19 멈추지 않는 증가세…신규 확진 3천7백명대

일본에서는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전국 각지에서 최다수를 갱신했다. 일본 정부는 특단의 방역 대책이 부재한 상황에서 감염 확산이 멈추지 않고 있다.

이날 도쿄도의 신규 확진자는 888명으로 17일 821명을 넘으며 과거 최다를 기록했다. 연령별 확진자 수는 20대가 240명으로 가장 많으며 30대 184명, 40대 143명, 50대 121명, 65세 이상이 93명이었다. 도쿄도가 발표한 중증자 수는 73명으로 어제보다 4명이 늘었다.

다른 지역에서도 확진자 수가 과거 최다치를 경신했다. 가나가와(神奈川)현에서는 495명의 신규 확진자가 확인돼 과거 최다를 기록한 22일 348명을 크게 넘어섰다. 치바(千葉)현에서는 대학교 유도부에서는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등 23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그 밖에도 아이치(愛知)현 270명, 사이타마(埼玉)현 251명, 교토 (京都) 부 107명, 나가사키(長崎)현 35명 등 전국 각지에서 하루 신규 확진자가 최다치를 기록했다.

NHK 집계에 따르면 이날 7시 10분 기준으로 전국의 신규 확진자 수가 3716명이 늘어 이틀 연속 과거 최다치를 갈아치웠다. 또한 후생노동성은 24일 현재 중증자 수가 전국에서 총 644명으로 역시 과거 최다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일본에서는 11월 중순부터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세를 보이자 25일에는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재생상은 “승부의 3주”라고 선언하는 등 국민들에게 방역 대책을 철저히 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하지만 이동 제한, 영업시간 단축 등 구체적인 대책은 취해지지 않았고, 감염 확산은 더욱 심각해졌다. 확진자의 급증으로 일본의 의료계에서는 자체적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하기도 했다.

<2020/12/24 20:48>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