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HC 회장 ‘재일한인 비하 글’ 올려…“명백한 헤이트 스피치, 용납할 수 없다”

일본 화장품 대기업 DHC 요시다 요시아키 회장이 지난 11월 자사 홈페이지에 재일조선인을 비하하는 글을 올린 것이 확인돼 한국과 일본에서 비판이 일고 있다. 

DHC는 글을 올린 의도를 묻는 복수의 언론 취재에 “특별히 답변할 것이 없다”라고 답변을 회피했다. 

요시다 회장은 ‘자포자기 추첨에 대해서’라는 제목의 글에서 DHC가 제조・판매하고 있는 영양보조식품이 타사 제품보다 우수하다고 주장하면서 경쟁 기업 ‘산토리’를 상대로 재일한국・조선인들을 비하하는 표현을 사용하며 비교했다.

DHC 사이트에 올라온 요시다 요시아키 회장 명의의 메시지. DHC 홈페이지 캡처

글에서는 “산토리의 광고에 기용된 탤런트는 어찌 된 일인지 거의 전원이 코리안 계열 일본인이다. 그래서 인터넷에서는 ‘춍토리’라고 야유받는 듯하다”라고 썼다. 

‘춍(チョン)’은 일본인들이 재일한국・조선인을 멸시할 때 사용하는 표현으로 춍토리는 ‘춍’과 산토리의 ‘토리’를 합성한 표현이다. 

이어 요시다 회장은 “DHC는 기용 탤런트를 비롯해 전부 순수한 일본 기업입니다”라며 배외주의적인 인식을 드러냈다. 

이 글은 지난달에 DHC 홈페이지에 올라온 글이지만 16일 일본의 SNS에 알려지면서 비판이 확산했다. 

이날 트위터에서는 “헤이트 스피치다”, “노골적인 차별 선동”이라는 등의 비판이 일면서 “#차별기업 DHC 상품은 사지 않습니다”라는 해시태그를 단 항의 글이 이어졌다. 

일본의 전문가들도 “사회적 영향력이 있는 대기업의 차별 선동으로 책임이 크다”라고 지적한다.

조선학교 무상화를 요구하는 소송 변호단의 한 명인 모로오카 야스코 변호사는 마이니치신문에 “제일한국・조선인들을 멸시하는 표현을 사용해 모욕하는 것뿐만 아니라 광고에 기용하지 않는 것을 긍정하는 내용으로 ‘(헤이트 스피치) 해소법’에서 정의하는 헤이트 스피치로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DHC가 혐한 발언을 일삼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DHC는 2016년에도 공식 홈페이지의 ‘회사 개요’ 페이지에 일본 국적을 취득한 재일한국・조선인을 “사이비 일본인은 필요없다”는 회장 메시지를 게재했다. 

DHC 자회사인 ‘DHC TV’의 ‘도라노몬 뉴스'(오른쪽 상단)는 차별적인 발언을 일삼는 대표적인 방송이다. DHC TV 홈페이지 캡쳐

2019년에는 자회사인 ‘DHC TV’의 인터넷 방송에서는 출연진들이 한국의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대해 “한국은 원래 바로 뜨거워지고 바로 식는 나라다”라는 등의 혐한 발언을 했다. 이를 계기로 한국에서 DHC 제품 불매운동이 더욱 확산하자 한국 법인 DHC 코리아가 사과 성명을 내기도 했다. 

○DHC 요시다 회장의 <자포자기 추첨에 대하여> 홈페이지 글 URL >> https://top.dhc.co.jp/contents/other/kuji_about/

<2020/12/17 12:43>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