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스가 정권 지지율, 출범 후 첫 ‘데드크로스’…여당 “스가, 임기까지 못 버틸 수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실패로 스가 요시히데 정권의 지지율 하락이 계속되고 있다. 여당인 자민당 내에서도 스가 총리에 대한 불만이 불거져 나오면서, 내년 9월 임기까지 버티지 못할 수도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마이니치신문이 12일 1066명(무선 714명, 유선 35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스가 내각에 대한 지지율은 40%로 지난달 57%보다 17%포인트 하락했다. 반면 지지하지 않는다는 지난달 조사보다 13%포인트 늘어난 49%를 기록했다. 지난 9월 정권 출범 이후 처음으로 부정이 긍정을 앞지르는 ‘데드 크로스’ 현상을 맞았다.

스가 내각에 대한 지지율 급락에는 코로나19 방역 대책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평가한다’는 14%로 지난 조사보다 20%포인트나 하락했다. ‘평가하지 않는다’는 62%로 35% 상승했다.

구체적으로 보면 일본의 의료 체계, 검사 체계에 대해 ‘불안하다’가 69%로 ‘불안하지 않다’ 17%를 크게 웃돌았다. 중증환자가 급증하면서 각 지역에서 병상 부족 등 의료체계가 붕괴 우려에 대한 위기감이 드러난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의 관광산업 지원 정책인 ‘고 투 트래블’에 대해서도 ‘중지해야 한다’가 67%, ‘긴급사태를 다시 발령해야 한다’가 57%에 달하는 등 정부의 코로나19 대책에 비판적인 의견이 많았다.

마이니치신문은 “코로나19 대책 평가가 하락한 것이 지지율의 폭락으로 이어졌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자민당의 지지율도 33%로 지난 조사보다 4%포인트 하락했다.

스가 내각의 지지율 하락이 이어지자 자민당 내부에서도 불만이 터져 나오기 시작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자민당의 한 중진 의원은 “매일확진자가 늘어 병상이 부족한데도 정부는 제대로 된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며 “고향도 못 가는데 고 투를 언제까지 계속할 건가”라고 고 투 트래블 사업에 집착해 온 현 정권을 비판했다.

또한 스가 총리를 비판하는 목소리도 흘러나오고 있다고 마이니치신문은 전했다. 자민당의 한 의원은 “의료를 담당하는 후생노동성을 포함해 정부를 통솔하는 것은 총리다. 병상이 부족한 상황에 ‘자조’(自助・스스로를 돕는다)라는 말을 할 땐가”라며, “총리의 리더십이 보이지 않는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또 다른 의원도 스가 총리가 11일 민간 인터넷방송에 출연해 고 투 트래블 지속을 강조한 것에 대해 “히죽거리는 게 위기감이 없어 보인다”라고 혹평했다. 이 신문은 “잘못하면 스가 총리는 (총리 임기가 만료되는) 내년 9월까지 가지 않고 총재 선거 전에 탈락할지도 모른다”라는 우려의 목소리까지 나돌고 있다고 전했다.

<2020/12/13 21:16>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