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감염증 전문가 “고 투 중단해야” 요구에도 꿈쩍 않는 일본 정부

일본에서 하루 3천명을 육박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자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책 분과회’(분과회)는 감염이 확산되는 지역에서 ‘고 투 트래블’ 사업을 중단할 것을 요구하는 제언안을 정리했다. 하지만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고 투 트래블’ 사업 중단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드러내면서 감염증 전문가들과 정부 사이에서 의견 차이가 나타나고 있다

지지통신에 따르면 분과회는 12월11일 오전 회의를 열어 홋카이도와 도쿄, 오사카 등 감염 확산이 심각한 지역에서 상황이 개선되지 않는 한 정부의 관광지원 정책 ‘고 투 트래블’과 외식지원 사업 ‘고 투 이트’를 일시적으로 중단하고 방역 대책을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본 정부 코로나19 대책 분과회의 후 기자회견 하는 오미 시게루 회장.

분과회는 감염 상황이 두 번째로 심각한 ‘스테지3’(감염자 급증 및 의료제공 체제에서 큰 지장 발생을 피하기 위해 대응이 필요한 단계) 지역 상황을 다시 3단계(①감소 ②높은 수준 ③확산 지속)로 나눠 ②와 ③에 해당하는 경우에는 ‘고 투 트레블’과 ‘고 투 이트’를 중단할 것을 요구하기로 했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분과회 오미 시게루 회장은 회의를 마친 후 기자회견에서 “상당히 강한 대책을 3주간 취했음에도 높은 수준의 감염이 계속되는 지역이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 상태가 지속되면) 대책을 더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강력한 정부의 방역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미 회장은 또한 일본 정부가 “승부의 3주”라며 방역을 철저히 할 것을 호소한 데 대해 “충분한 효과를 올리지 못했다고 생각한다”며, “더 강한 대책을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스가 총리는 이날 민간 인터넷 방송에 출연해 고 투 트래블 사업을 전국적으로 중단하는 것에 대해 “아직 거기까지는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스가 총리는 고 투와 관련해 삿포로와 오사카를 대상에서 일시적으로 제외한 것과 도쿄의 경우 65세 이상이나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의 이용 기간을 연장하는 방침이라고 강조하는 데 그쳤다.

<2020/12/11 22:38>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